먹는 코로나 치료제 100만명분 추가… 처방 연령도 12세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100만명분을 추가 구매한다. /사진=뉴스1
정부가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치료제 100만명분을 추가 구매한다. 오는 16일부터 먹는 치료제를 12세이상 기저질환자까지 쓰임새를 확대키로 했다.

13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100만9000명분을 추가 구매해 총 207만1000명분의 국내 도입을 추진한다

중수본은 도입 일정과 구매 물량에 대해 제약사와 협의해 예산, 재유행 등에 따라 조정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16일부터 먹는 치료제 처방 가능 대상을 식약처 긴급사용승인 연령 기저질환자까지 확대한다. 지금까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60세이상 면역 저하자 또는 40세이상 기저질환자에게만 처방됐다.

이에 따라 12세이상 기저질환자부터는 화이자의 팍스로비드를, 18세 이상 기저질환자를 대상으로는 MSD의 라게브리오 처방이 가능해졌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