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창립 60주년… "100년 기업 꿈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사진=대신증권 제공
이달 60번째 생일을 맞은 대신증권이 사업 다각화를 통해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대신증권은 지난 1962년 삼락증권으로 출발했다. 1975년 고(故) 양재봉 창업가가 인수해 지금의 이름으로 바꿨다. 지난 1997년 외환위기(IMF) 당시 대우와 동서, 쌍용, LG와 함께 5대 증권사로 꼽힌 대신증권은 현재 유일하게 경영권을 유지하고 살아남은 회사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국내 금융투자회사보다 오랜 역사를 지닌 글로벌 투자은행(IB)도 파산하거나 경영권이 바뀌는 일이 숱하게 벌어진 긴 시간 동안, 독립계 금융투자회사로서 60주년을 걸어왔다는 것에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1991년 업계최초로 인수합병(M&A) 주선업무 겸영인가를 얻어냈고 90년대 수많은 인수 주선 딜을 성공시키며 기업공개(IPO)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정보기술(IT) 부문에선 증권업계 최초 전산화 바람을 일으켰다. 1976년 전산터미널을 도입하고, 1979년엔 객장에 전광시세판을 설치했다. 국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의 시작인 '사이보스' 시리즈를 히트시키며 누적사이버거래액 1000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하는 등 온라인 증권거래 시장을 이끌었다.

2000년대에 들어서며 증권업계에는 자본을 바탕으로 한 대형화 바람이 불었다. 이에 대신증권은 차별화를 선택하고 증권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금융기관을 인수해 새롭게 인가를 받아 신규 사업에 진출했다.


사업 다각화의 첫 출발은 저축은행 인수였다. 지난 2011년 8월 중앙부산과 부산2, 도민저축은행의 자산을 자산·부채 인수(P&A) 방식으로 인수했다. 대신저축은행은 출범 10년 만에 총자산 기준 15위권 회사로 성장했다. 2014년에는 우리에프앤아이를 인수해 대신에프앤아이를 출범시켰다. 대신에프앤아이의 주력사업인 부실채권(NPL) 비즈니스는 물론 부동산 등 대체투자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계열사를 통해 국내 최고급 아파트 '나인원한남' 개발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2019년에는 대신자산신탁을 설립해 부동산 신탁업도 시작했다.

대신증권은 본격적으로 금융그룹으로서 성장가도를 걷고 있다. 최근 10년간 대신증권이 보유한 100% 자회사는 세 배가 늘었다. 이들과 함께 지난해에는 연결기준 영업이익 885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대신증권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서울 명동의 대신파이낸스센터의 이름을 '대신(Daishin)343'으로 바꾼다. 사옥 주소인 '중구 삼일대로 343'에서 착안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업계에서 가장 유니크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듯 앞으로 대신만이 갖고 있는 차별화한 경쟁력을 찾아 나가겠다는 의미"라며 "틀에 얽매이지 않는, 통찰력 있는 시각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투자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