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누라 숨겼냐? 죽이겠다"… 옆집 창문 깨부순 공포의 이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내의 불륜을 의심해 이웃집 창문을 깨부순 남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다./사진=뉴스1


이웃집 남성이 부부 싸움을 벌이다 옆집과 부적절한 관계를 의심하며 창문을 깨는 등 난동을 피우는 사건이 발생했다.

복도식 아파트에 거주하는 피해자 A씨는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옆집에서 우리 집에 재물손괴, 살해 협박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옆집에서 싸우는 듯한 소리를 들은 A씨는 주문한 치킨을 받으려 현관에 서 있다가 봉변을 당했다.

갑자기 옆집 남성이 "우리 집 마누라 안 숨겼냐"며 A씨 집 현관문을 수차례 발로 차고, 창문 양쪽을 주먹으로 깨부쉈다.

공개된 사진 속 방충망은 다 뜯기고 창문 양쪽 모두 한가운데에 큰 구멍이 뚫렸다. 특히 오른쪽 창문에 설치된 창살은 휘어지기도 했다.

다행히 부서진 창문이 있는 방에는 아무도 없어 다친 사람은 없었다. 다만 이 방에 컴퓨터, 키보드 등에 유리 파편이 튀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A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남성은 연행되면서 A씨 집 쪽을 향해 "죽여버린다"고 소리쳤다.

A씨는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가 이런 적은 처음이라더라. 아내가 외국인 여성이고 의처증이 심한 것 같다. 가정폭력도 일어난 것 같다"며 "아내분은 가해자 옆에 있었는데 계속 우리 집과 부적절한 관계를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물손괴가 일어난 부분은 우선 수리하고 영수증을 청구하면 된다고 했다"며 "하지만 우리집 쪽에다가 '죽여버리겠다'고 살해 협박한 게 계속 마음에 남는다"고 두려움을 호소했다.

추후 경찰로부터 처분 결과를 듣기로 한 그는 현재 변호사 상담도 문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A씨는 "이곳에 3년간 살면서 처음 있는 일이라 당황스럽다"며 "나는 옆집에 몇 명이 사는지도 모르고 이날 아내분 얼굴을 처음 봤다. 하필 부모님도 집에 안 계실 때 이런 일이 일어나서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말 마른하늘에 날벼락이다. 당장 이사를 알아봐야 할 판국인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조언을 구했다.

끝으로 그는 "만약 남성이 초범이라면 처벌해도 집행유예 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또 사고가 일어날 것 같은데 이게 더 문제다. 착잡하고 너무 무섭다"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