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달러 같은 소리하네"… 이영지 분노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이영지가 틱톡 계정 해킹 피해를 알렸다.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래퍼 이영지가 틱톡 계정 해킹 피해를 알렸다.

이영지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틱톡 계정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리며 사진을 공유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해킹을 당해 아이디와 사진이 변경된 이영지의 계정 캡처 화면이 담겼다. 그는 "비밀번호 바꾸려고 로그인 했는데 인증 코드 메일을 본인 메일로 쏠랑 바꿔 놓음. 이거 어쩌냐"라며 당황한 마음을 드러냈다.

해킹범과의 메신저 대화창도 공개했다. 해킹범과 대화를 나눈 이영지는 계정을 돌려달라고 말했지만 700달러를 주면 계정을 돌려주겠다고 말에 "700달러 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라며 분노했다.

끝으로 그는 "절대 남 일이 아니다. 비밀번호 수시로 바꾸시는 습관들이길. 여윳돈 700달러 남는 분들은 괜찮은"이라고 덧붙이며 자신과 같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이영지는 현재 tvN 예능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에 출연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