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공룡 구글의 횡포… 토종 원스토어 보다 콘텐츠 가격 14% 비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글 앱장터 '구글플레이'와 토종 앱장터 '원스토어'의 이용권 가격 차이가 14% 이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사진=뉴스1
구글 애플리케이션(앱)장터 '구글플레이'와 토종 앱장터 '원스토어'의 가격이 14% 이상 차이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같은 서비스지만 앱장터가 다르다는 이유로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는 것.

3일 서울YMCA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앱마켓 가격 차이 조사' 결과 구글플레이의 10개 주요 미디어 콘텐츠 앱 이용권(충전방식 포함) 가격이 원스토어보다 평균 14.2% 비쌌다.

플레이스토어에만 입점해 있고 원스토어에는 없는 미디어·콘텐츠 앱의 가격 인상률은 17.5%에 달했다. 구글 인앱결제 강제와 수수료율 증가 등 요인이 이용자 가격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단체는 이 같은 가격 차이의 이유로 구글이 최근 시행한 새 앱마켓 정책을 꼽았다. 구글은 지난 6월부터 기존에 허용한 외부결제를 금지하고 '개발자 제공 인앱결제' 형태의 '제3자 결제방식' 허용했다.

하지만 이 제3자 결제방식에는 인앱결제 수수료(최대 30%)와 큰 차이가 없는 수준(최대 26%)의 수수료가 적용되면서 전반적인 앱 콘텐츠 가격이 올랐다.

안드로이드 앱 바깥에서 더 저렴한 웹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앱 내에서 알리지 못하도록 막기도했다. 아웃링크(외부연결 링크) 제공 등 외부 결제를 유도하면 앱마켓 내에서 업데이트를 금지하거나 마켓 내 앱을 삭제하겠다고 엄포도 놨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달 초 카카오톡에서 아웃링크 방식의 결제를 안내하다가 구글로부터 앱 업데이트를 거부당했다. 버티던 카카오도 끝내 아웃링크 안내를 내렸다.

서울YMCA 관계자는 "구글이 정확한 가격정보 등을 얻을 수 없도록 방해하는 행태를 아무 거리낌 없이 행사하고 있는데도 방송통신위원회나 국회 등 어디에서도 사실상 이를 제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과 같은 구글의 일방적인 시장 독점과 교란 행위가 하루빨리 개선되지 않는다면 소비자들과 선량한 앱개발자들이 입을 피해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방통위는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