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中企와 공항운영 관련기술 국산화 공동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공항공사가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공항운영 관련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여객기.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 운영에 필요한 3가지 핵심기술을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해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공사가 이번에 공동 개발한 기술은 ▲균열 저감형 초속경화 공항 에어사이드 강성포장 보수재와 ▲무동력 항공기 이동지역 이물질 제거장비(Mat Sweeper) ▲항공기 냉난방 공급장치(PC-AIR) 연결호스 등 3가지이다.

해당기술 개발에는 삼우IMC, 씨앤엘디, 에코로셀이 각각 참여했다.

공사는 지난 2012년부터 중소기업과 공동연구를 통해 공항 핵심기술을 국산화하고 신기술 개발을 추진하는 등 국가 기술경쟁력 강화 및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강조해 왔다.

공사 연구개발 전담 조직인 공항산업기술연구원을 중심으로 연구개발의 전문성을 크게 높여 국산화 개발에 집중, 외산 제품의 고질적 문제인 높은 단가와 긴 납품기간 등을 동시에 해결해 왔다.

공항 에어사이드(항공기 이동지역)에 사용되는 강성포장 보수재는 활주로가 노후화되거나 포장상태가 악화될 때 쓰이는 재료다. 항공기 운항에 지장이 없도록 단시간 내 보수를 하고 성능을 오래도록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번에 개발된 새 보수재는 공항 유지보수 환경에 최적화돼 기존 재료 대비 짧은 작업시간과 장기간 성능유지가 보장되는 것이 큰 장점이다. 현재 현장 성능 검증까지 완료돼 올겨울부터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무동력 항공기 이동지역 이물질 제거장비와 항공기 냉난방 공급장치 연결호스는 친환경적 공항운영에 필수적인 기술로 매년 재구매가 이루어지는 소모성 부품·장비다. 외산의 경우 평균 납기 기간이 상당히 길고 현장에서 요구되는 개선점 반영이 어려워 국산화 개발 필요성이 지속 논의됐다.

공사는 연구와 현장 적용시험을 거쳐 국산제품을 개발했으며 두 제품 모두 공항실증평가를 통해 외산대비 우수한 성능이 검증돼 올 하반기부터는 현장에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공사는 이번 국산화 공동개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외 판로개척 및 해외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새로운 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위해 공항운영 자립화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