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개발 뇌물 혐의 '호반건설' 압수수색… 중견업체들 촉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례신도시 A2-8블록 개발사업 시공사인 호반건설과 시행사, 자산관리회사, 분양대행업체 등이 31일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호반건설
검찰이 2013년 시작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위례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 뇌물 등 혐의로 관련업체 20여곳의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31일 오전 위례신도시 A2-8블록 개발사업 시공사인 호반건설과 시행사, 자산관리회사, 분양대행업체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관련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A건설과 관련 업체, 관련자 주거지 등 20여곳의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위례신도시 공동주택 신축사업은 경기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 6만4713㎡(A2-8블록)에 1137가구를 공급한 프로젝트로, 2013년 11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푸른위례프로젝트'가 시행해 2016년 완료됐다. 푸른위례프로젝트 자산관리회사 '위례자산관리'는 호반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한 TS주택이 전체 지분을 보유한 손자회사다.

건설업계도 수사 여부에 촉각이 곤두서있다. 올해 시공능력평가 순위 18위인 중흥토건의 지주회사 중흥그룹도 위례 택지를 분양받아 470여가구를 건설했다. 다만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업에 참여한 시공사는 호반건설 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위례 택지 1필지를 분양받아 아파트 470여가구를 공급했고 적법하게 진행했다"면서 "압수수색은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