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법인 '타파스엔터테인먼트' 탄생… 카카오엔터, 슈퍼 IP 발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를 합쳐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세우고 슈퍼 지식재산권(IP)을 발굴해 북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사진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사내맞선' 포스터.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북미 스토리 지식재산권(IP) 전진기지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가 전략적 합병을 마치고 타파스엔터테인먼트로 새롭게 태어났다.

6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북미 웹툰 플랫폼 기업 타파스 미디어와 웹소설 기업 래디쉬 미디어의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고 신규 합병 법인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지난달 출범시켰다.

새로 출범한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시장인 북미에서 '글로벌 슈퍼 IP 발굴 기지'와 'K웹툰 전초 기지'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하는 '노블 코믹스'를 중심으로 북미 사업을 전개한다. 웹소설 IP를 다수 보유한 래디쉬와 래디쉬 자회사로 액션 판타지 및 무협 장르 IP를 갖춘 우시아월드의 결합을 토대로 노블 코믹스를 적극 출시하고 신규 IP 발굴에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10만여명 규모의 타파스, 래디쉬 등 현지 창작자 커뮤니티와 협업에 나선다.

K웹툰의 세계 진출 전초 기지로도 활약할 전망이다. 이미 전체 작품 중 1% 미만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IP가 타파스 전체 매출 중 70%를 견인할 정도로 북미 지역의 웹툰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K웹툰의 글로벌 진출은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으로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측된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신임 대표는 김창원 전 타파스 미디어 대표와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사업부문 대표가 공동으로 맡는다. 김 대표는 북미에서 웹툰의 흥행을 이끈 바 있고 박 대표는 카카오페이지를 선보이며 K웹툰의 글로벌 사업을 이끌어왔다.

김 대표는 "이번 합병으로 가장 프리미엄한 디지털 스토리텔링 플랫폼인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가 한 데 모이게 됐다"며 "이를 통해 확보한 북미 현지 내 최고 수준의 스토리 IP와 대규모 현지 창작자 협업으로 북미 사업의 변화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박 대표는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역량을 북미에서 본격적으로 펼쳐나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북미 현지와의 긴밀한 협업과 IP 파이프라인 구축, 두 회사의 운영 노하우 공유로 북미 K웹툰 비즈니스 확장을 이끌 것"이라고 자신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