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부상자 치료비 대납, 건보공단과 협의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건강보험으로 이태원 참사 부상자 치료비를 대납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관계기관과 아직 협의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다목적체육관에 놓인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수거된 신발들. /사진=임한별 기자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인한 부상자 치료비 지원을 건강보험으로 대납하기로 한 정부가 해당 기관인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아무런 협의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건보공단은 정부로부터 이태원 참사 부상자 치료비에 대한 안내를 받지 못했다. 건강보험으로 치료비 대납을 발표한 정부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의결을 받고 일을 진행해야 하지만 이번 참사로 건정심이 취소됐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치료비 대납이 건정심 의결 사항인지 확인할 방침이다.

공단 관계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처럼 긴급하게 건강보험을 먼저 사용한 사례가 있지만 건정심 의결을 받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치료비 대납은 부상자가 정부에 돈을 갚는다는 의미는 아니며 건강보험으로 치료비를 우선 지급하고 정부가 정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