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추앙해요' 이슈 될 줄 몰랐다"… 손석구, 여전히 '구씨앓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손석구가 '나의 해방일지' 명대사 '추앙해요'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캡처
배우 손석구가 '추앙 장인'이 된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추앙하고 싶은 배우' 손석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조세호는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손석구 캐릭터였던 구씨로 변신했다. 조세호는 "조석구"라며 분위기를 잡았다. 손석구는 조세호를 발견하고 멈칫하며 뒤로 물러섰다. MC 유재석은 "추앙하는 의미해서 준비해 봤어요"라고 설명했다. 손석구는 "'범죄 도시'인가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MC 유재석은 "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최고의 유행어인 '추앙해요'란 말 나왔을 때 손석구씨 하루에 몇 번씩 듣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손석구는 "초반에 반응이 많이 갈렸던 걸로 아는데 저는 거부감이 없었다"며 "극중 염미정이라는 캐릭터가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으면 사랑으로는 안 되고 추앙받아야 인생이 채워질까. 정말 힘들었구나, 하고 넘어갔는데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재석은 "'추앙해요'라는 말이 유행할 때 하루에도 몇 번씩 듣지 않았느냐"라고 질문했다. 손석구는 "'범죄도시 2' 무대 인사할 때 마이크만 잡으면 '추앙합니다'로 시작해서 끝났다. 그런데 사실 내 대사도 아니었다. 지원이 대사였다"며 쑥스러운 듯 말했다.

그러나 이내 그는 "안 할 수가 없었다. 처음에는 '다른 작품 홍보하러 와서 너무 그러나' 했는데 이게 반응이 또… 나도 즐겼다. 엄청 즐겼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손석구는 "'나의 해방일지'는 다시는 못 가는 좋은 곳에 여행 다녀온 느낌이다. 배우라는 직업에 한계도 많이 느꼈는데, '나의 해방일지' 현장에서 다들 열심히 하는 모습이 멋있더라. 현장에서 다 같이 집중하고 있는 느낌이 좋더라"면서 "진짜 같은 글을 쓰는 작가님, 진짜 같은 연출을 하는 감독님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게끔 해주셨다. 나만의 방식으로 나만의 색깔을 내면서 진짜 빛났던 한때 같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