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솥도시락, 국민 음식 '김치'는 국내산으로! ... 지역농가 상생 이어가

고창 배추 계약재배로 배추 농가에 안정적인 공급처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SG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외식 프랜차이즈 '한솥도시락'이 고물가 속에서도 배추부터 양념 속 재료까지 국내산 식재료로 만든 김치를 30년째 고집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한솥 제공)

ESG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외식 프랜차이즈 '한솥도시락'이 고물가 속에서도 배추부터 양념 속 재료까지 국내산 식재료로 만든 김치를 30년째 고집하고 있다.

한솥은 속이 꽉 차 김장철 많은 사랑을 받는 고창 배추와 더불어 국내산 고춧가루, 소금, 마늘, 생강, 젓갈류 등 엄선된 국내산 식재료만 사용 '한솥의 김치'를 만든다. 한솥도시락의 기본 반찬부터 김치찌개, 볶음김치, 김치볶음밥 등에 사용되는 김치는 국산 재료를 사용한다.

매해 김장철이 다가오면 가을한파와 배추 무름병 등 배추 수급에 차질이 생겨 '금(金)추 대란'이 일어난다. 한솥은 가맹점과 소비자들에게 안정적인 김치를 제공하기 위해 고창 지역 농가와 계약재배를 맺고 고품질의 배추를 납품 받고 있다.

한솥은 1년 내내 항상 신선하고 안전한 국내산 김치를 제공하기 위해 고창 지역 농가 외에도 태백, 해남 등 전국 각지 농가에서 배추를 수급한다.

지역별로 배추의 수확 시기가 다르기 때문에 수확 시기에 맞춰 신선한 김치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이처럼 한솥은 농가에게 안정적인 공급처가 되어주며 농가가 더욱 알찬 배추를 생산하는데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등 농가와의 상생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고창 배추는 속이 꽉 차고 아삭한 맛으로 '한솥의 김치'를 한 층 업그레이드한다. 수확된 배추는 각종 국내산 식재료와 함께 버무려져 '한솥의 김치'로 완성된다. 국내산 식재료를 사용해 엄격한 위생관리 시스템 속에서 생산된 김치는 주 3회(월·수·금) 전국의 한솥 가맹점으로 납품되고 있으며 그 양은 주 평균 7톤 규모에 달한다.


한편, 한솥은 '따끈한 도시락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한다'라는 기업 이념아래 고객이익을 최우선으로 하여 엄선된 좋은 식재료만을 사용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도시락 전문점 창업 가맹 프랜차이즈 브랜드 한솥의 관계자는 "국내산 재료로 만든 한솥의 김치에는 고객에게 더욱 건강한 식사를 대접하고자 하는 한솥의 마음과 지역사회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채소를 사용함으로써 농가와의 상생을 실천하고자 하는 경영 철학이 담겨 있다"며 "더욱 엄격한 품질관리와 엄선된 식재료를 사용해 소비자들에게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하며 국민 안심 외식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동완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