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예산안 협상' 지연에… 尹 "국민께 송구, 최선 다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 협상이 길어지는 데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은 지난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한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자 원칙을 지키며 예산안 처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한덕수 국무총리와 정례 주례회동에서 "예산안 통과가 지연돼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정부는 국민에게 도리를 다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원칙을 지키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전했다.

지난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는 "만전을 기해달라"고 한 총리에게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내각이 합심해 연말·연초 경제 리스크 관리 및 취약계층 보호·대형 화재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경제 리스크 관리 및 대응에 대해 "세계적 경기 둔화 확산과 금리 인상으로 경제 상황이 만만치 않다"며 "어려움이 예상되는 금융· 부동산·물가 등 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으로 위험요인을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총리로부터 '청년인턴 활성화 계획'을 보고받은 뒤 "우리 정부 청년정책의 핵심은 청년의 국정 참여"라며 "청년의 목소리를 국정에 적극 반영하는 게 진정한 참여이고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인턴' 제도를 내실 있게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청년 인턴 활성화 방안은 국무총리 소속 청년정책조정위원회 논의와 국무회의 보고를 거쳐 연내 계획이 확정될 전망이다. 정부는 내년 1월 청년인턴의 채용 절차에 착수해 같은해 3월부터 현장 배치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