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에 치솟는 전력수요… 한전, 비상대책 상황실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대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한국전력이 전력수급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사진은 서울 은평구 소재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전력계량기. /사진=장동규 기자
최근 한파와 폭설이 지속하면서 최대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전력은 전력수급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며 긴급 상황에 대비할 방침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최대 전력수요는 94.5기가와트(GW)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최대 전력수요는 하루 중 전력 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로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각각 91.7GW, 92.7GW, 93.0GW 등으로 늘어왔다. 전국적인 한파로 난방용 전력수요가 늘고 전라·충청권에 폭설이 이어지면서 태양광 발전량이 급감한 영향이다.

한전은 전력수급 예비율이 13% 이상으로 안정적인 수준이지만 예상치 못한 비상상황을 대비해 지난 1일부터 운영된 전력수급 비상대책 상황실을 내년 2월28일까지 지속할 계획이다. 전력거래소 등 전력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수급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위험 여부를 지켜볼 방침이다.

한전은 겨울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주요설비 사전점검 ▲난방부하 증가 대비 변압기 과부하 해소 ▲정전피행 예방 활동 등 주요 송배전설비에 대한 특별점검도 시행하고 있다. 동계부하 증가 시기 이전에 송전선로 및 변전소 설비를 확충했고 과부하·폭설 등에 취약한 송변전설비 634개소에 대한 진단을 시행했다.

공동주택(아파트) 고객소유 구내설비 고장으로 인한 정전 발생 시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상시 지원체계도 마련했다.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 시 고객이 한전이나 전기안전공사 고객센터로 정전내용을 신고하면 접수된 정전정보를 한전과 전기안전공사가 공유해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전력설비에 대한 안전점검과 안정적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해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겨울철 전력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