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주류 열풍 불자 위스키 값 줄줄이 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위스키 업체들이 가격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들이 매장 개장 시간에 맞춰 위스키를 구매하는 모습. /사진=뉴스1
위스키 업체들이 최근 국내의 고급 주류 열풍에 힘입어 가격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다음날 위스키 브랜드 '스카치블루'의 출고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 지난 2013년 4.2%를 올린 지 10년 만이다.

주류수입업체인 디앤피 스피리츠은 다음달 가격을 올린다. 최대 인상률 기준으로 맥켈란과 글렌로티스, 하이랜드파크가 각각 13.5%, 40%, 50% 등으로 인상한다.

주요 위스키 업체들은 이미 가격을 올렸다. 윈저글로벌은 윈저 등의 가격을 지난 3일부터 16% 인상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지난해 두차례 가격인상을 통해 53개 제품의 가격을 8~20% 올렸다. 조니워커 레드, 블랙, 블루 등은 10~15% 뛰었다. 윈저글로벌은 디아지오코리아에서 지난해 7월 인적분할한 회사다.

페르노리카코리아 역시 지난해 12월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대표 주류인 발렌타인이 최대 14.3%, 로얄살루트 17.8%, 시바스리갈이 9.6% 올랐다.


주류업계의 가격인상은 위스키 등 고급주류 열풍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매장 문을 열기도 전에 위스키를 사기 위해 줄을 서는 이른바 오픈런 현상도 발생한다. MZ세대의 홈술문화의 확산으로 최근 하이볼(위스키+탄산수) 등 위스키를 활용한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어서다.

하이볼을 만드는데 주로 사용하는 진로토닉워터 매출은 지난해 83% 늘며 인기를 증명했다.

위스키 수입금액도 반등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국내 위스키 수입금액은 2019년 1억5300만달러에서 2020년 1억3200만달러로 감소했지만 2021년 1억7500만달러로 다시 뛰었다. 지난해 예상 수입금액은 2억5000만달러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