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기시다,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 "한·미·일 협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각) 미·일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성명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은 중국의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에 부합하지 않는 행동부터 북한의 도발까지 점점 더 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깨지지 않는 양국 관계를 토대로 인도-태평양과 세계의 이익을 위해 지역과 그 너머의 다른 나라들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아세안(ASEAN)의 인도-태평양에 대한 관점 뿐만 아니라 아세안 중심성과 통합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안보 및 기타 분야에서 한국, 일본, 미국의 중요한 3자 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한다"며 "우리는 블루퍼시픽 파트너스를 포함한 태평양 제도에서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도 뜻을 모았다. 미·일 경쟁력과 복원력(CoRe)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반도체를 포함한 핵심 및 신흥 기술의 보호 및 촉진, 원자력에 대한 협력을 심화시킨 청정 에너지와 에너지 안보를 포함한 경제 안보에 대한 공유 우위를 강화하겠다는 데 합의했다.


두 정상은 "경제적 강요, 비시장 정책 및 관행 및 자연 재해와 같은 위협에 대해 같은 생각을 가진 파트너들 사이의 공급망에서 복원력을 구축하고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글로벌 노력을 가속화하겠다"며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는 중심에 있다"고 짚었다.

이밖에 두 지도자는 "일본의 G7 의장국과 미국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개최를 통해 국내와 세계의 번영을 촉진하고 자유롭고 공정하며 규칙에 기반한 경제 질서를 유지하기를 기대한다"며 "법치주의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유지하겠다는 G7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1.46상승 7.1814:07 12/06
  • 코스닥 : 820.66상승 7.2814:07 12/06
  • 원달러 : 1312.90상승 1.714:07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07 12/06
  • 금 : 2036.30하락 5.914:07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