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합니다"… 영국 국왕에게 계란 던진 20대 벌금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국왕인 찰스 3세에게 계란을 던진 20대 남성에게 100파운드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찰스 3세. /사진=로이터
찰스 3세 영국 국왕을 향해 계란을 던진 2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각) BBC 등에 따르면 웨스트민스터 치안 법원은 지난해 12월6일 런던 루턴 지역을 방문한 찰스 3세를 향해 계란을 던진 해리 메이에게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100파운드(약 15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메이는 조사에서 국왕이 루턴 같이 가난한 지역을 방문한 것은 나쁜 취향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메이는 환영 인파와 인사를 나누던 찰스 3세에게 계란을 던졌다. 다만 메이는 정확히 계란을 맞추는 데는 실패했고 경찰에 체포됐다.

메이의 변호인은 "그가 자신의 행동을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