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5%' 줄 때 돈 넣을걸… '연 3%' 정기예금, 한달새 6조원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정기예금 잔액은 812조25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1866억원(0.76%) 감소했다. 사진은 서울시내 지하철역에 걸린 시중은행 예금금리 관련 전광판 모습. /사진=뉴스1
연초부터 은행권의 정기예금에서 6조원이 넘는 돈이 빠져나갔다. 예금금리가 연 5%에서 연 3%대로 내려가면서 금리 매력이 사라진 탓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정기예금 잔액은 812조25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1866억원(0.76%) 감소했다. 정기예금이 감소한 것은 두 달째다.

정기예금이 줄어든 이유는 은행채 등 시장금리 하락으로 예금금리가 하락한 탓이다. 지난 1일 기준 5대 은행의 정기예금(1년 만기) 최고금리는 전날 기준 3.00~4.15% 수준이다.

우리은행의 '우리 첫거래 우대 정기예금' 금리가 연 4.15%로 가장 높았고 ▲NH농협은행 'NH고향사랑기부예금' 4.10% ▲하나은행 '하나의정기예금' 3.85% ▲신한은행 '쏠편한 정기예금' 3.70% ▲KB국민은행 'KB 스타 정기예금' 3.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이들의 정기예금 최고금리는 연 5.18%였지만 두 달 만에 금리 상단이 1.03%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년 만기 은행채(AAA) 금리는 지난달 30일 3.686%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11월7일(5.107%)과 비교하면 약 3개월 만에 1.421%포인트 내린 것이다.

정기예금에서 나온 돈이 향한 곳은 증시가 거론된다. 코스피는 지난 1월 한 달 동안 8.45% 올랐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금리가 꾸준히 내려가면서 예금금리가 오를 요인이 줄어들었다"며 "1월 새해 증시 랠리를 보면 자금이 증시로 흘러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07상승 8.6610:55 06/07
  • 코스닥 : 877.94상승 7.6610:55 06/07
  • 원달러 : 1299.30하락 8.810:55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55 06/07
  • 금 : 1981.50상승 7.210:55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