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주현우, 영재입단대회 통과… 현직 최연소 프로 기사 등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 13세에 프로에 입단한 주현우 초단.(한국기원 제공)
만 13세에 프로에 입단한 주현우 초단.(한국기원 제공)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주현우(13)가 영재입단대회 관문을 뚫고 한국기원 소속 최연소 프로 타이틀을 달았다.

주현우는 4일 열린 제20회 영재입단대회 최종라운드 최종국에서 한주영(14)을 꺾고 입단에 성공했다.

이로써 주현우는 현직 최연소 프로기사가 됐다. 이전 최연소 프로기사는 기민찬(14) 초단이었다.

주현우는 "입단을 꼭 하고 싶었는데 너무 기쁘다. 부담 없이 재밌게 두고 오라는 지도사범님과 부모님의 응원이 큰 도움이 됐다"면서 "앞으로 신진서 사범님처럼 세계대회에서 많이 우승하는 기사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주현우 초단은 입단 전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 초등최강부, 크라운해태배 어린이 명인전 등에서 우승, 일찌감치 바둑에 재능을 보인 바 있다.

주현우 초단의 입단으로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는 모두 414명이 됐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