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웅, 폭행 피해자만 8명?… "술 취하면 여자친구 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MBN '불타는 트롯맨' 출연자 황영웅에게 폭행 피해를 입은 사람이 8명에 달한다는 주장을 했다. 사진은 황영웅.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MBN '불타는 트롯맨' 참가자 황영웅에게 폭행 피해를 입은 사람이 8명에 달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1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제가 확인한 황영웅의 폭행 피해자만 8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피해 여성들과 인터뷰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폭행 대부분은 술을 마신 뒤 이뤄졌다"며 "황영웅은 술에 취하면 목을 조르고 배를 주먹으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중 한명은 맞은 횟수만 7회에 달한다"며 "한번은 이 여성이 폭행당하는 것을 본 시민의 신고로 경찰도 출동했다"고 말했다. 이 일은 연인관계였던 두 사람이 '아무 일도 없었다'고 해명하며 일단락됐다.

이후 경찰이 출동한 또 한 번의 사건이 있었다. 이진호는 "황영웅이 이 여성의 자취방에 늦은 시간 몰래 들어가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는 황영웅을 무단 침입과 폭행으로 경찰에 신고했다"며 "당시 황영웅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 사건도 피해자의 고소 취하로 형사 처벌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호는 "피해자가 고소를 취하하지 않으면 황영웅과 은밀한 관계에 대해 폭로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며 "이에 결국 고소를 취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당시 피해자는 너무 어렸고 여러 가지로 무서웠다고 한다"며 "여전히 피해자는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는 황영웅이 방송에서 하차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용서할 뜻도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황영웅이 피해자와 몰래 합의를 시도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진호는 "소속사 측인지 제작진 측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피해자에게 돈을 전달했다"며 "황영웅도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사과까지 했다"고 밝혔다.

폭행 전과와 학교 폭력 등 과거 논란이 불거진 황영웅은 지난달 28일 방송된 MBN '불타는 트롯맨' 결승 1차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 황영웅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 49%
  • 51%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