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배터리 참가' LG엔솔·SK온이 꼽은 핵심 기술·제품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이 오는 15일부터 사흘 동안 열리는 국내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3'에 참가한다. 사진은 인터배터리 2022에 참가한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사진=김동욱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이 국내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3'에 참가한다. 지금껏 공개되지 않았던 최신 기술 및 제품 등을 선보일 계획으로 업계 이목이 쏠린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오는 15일부터 사흘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2023'에 참석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혁신 배터리 기술로 지속 가능한 미래 삶을 제시하는 글로벌 리더'를, SK온 '무브 온'(Move On)을 주제로 전시관을 꾸밀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자사 배터리가 탑재된 '포드 머스탱 마하-E'와 '루시드 에어' 차종을 비롯해 사내 독립기업 KooRoo가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BSS) 등을 선보인다. BSS 전기 이륜차용 배터리팩을 충전이 아닌 교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올해 사업화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파우치형 롱셀을 비롯해 자유자재로 구부러지는 프리폼 배터리, 가상현실(VR) 고글 등에 사용되는 커브드(Curved) 배터리 등도 공개된다. 국내 전시회 최초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셀과 함께 LFP 배터리 셀이 탑재된 전력망 및 주택용 제품도 함께 전시된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차세대 배터리 및 소재·공정 혁신기술 등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관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SK온은 각형 배터리 실물 모형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폼팩터 포트폴리오를 넓혀 완성차 업체의 요구에 부응한다는 목표다. SK온은 지금껏 파우치형 배터리를 전문으로 생산해 왔다.


SK온의 각형 배터리는 빠른 충전 속도가 특징이다. 아직 시제품 형태로 구체적인 충전 속도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올해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급속충전(SF) 배터리보다 충전 속도가 빠르다는 게 SK온 관계자 설명이다. SF 배터리는 18분 동안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LFP 배터리도 부스에 전시된다. 통상 LFP 배터리는 저온(영하 20도)에서 주행 거리가 50~70%로 급감하는데 SK온은 이를 70~80%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하이니켈 배터리를 통해 축적한 소재 및 전극 기술이 도입된 영향이다.

이 밖에 코발트를 배제한 '코발트 프리'(Co-Free) 배터리와 차세대 배터리로 연구 중인 전고체 배터리 개발품(Prototype), CES에서 2년 연속 혁신상을 받은 하이니켈 배터리 NCM9+, 양극과 음극의 접촉을 차단하는 Z-폴딩 기법 등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