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형 교수, 생방송 도중… "방송국에도 JMS 신도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독교복음선교회(JMS)를 30여년동안 추적해 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더 라이브 방송중 "KBS에도 (JMS 총재)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30년 넘게 기독교복음선교회(JMS)를 추적해 온 김도형 단국대학교 교수가 JMS 추종 세력이 방송국 내에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지난 9일 KBS '더라이브'에 출연해 방송 말미에 "JMS 총재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먼 데 있지 않다"며 "이 KBS에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단언하지 마라"며 김 교수의 말을 끊자 김 교수는 제작진 쪽을 바라보며 "이름도 말할 수 있지만 그건 잔인할 거 같아서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했다.

김 교수는 또 KBS 방송에 자주 출연하는 통역사도 JMS 신도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그 여자 통역사는 현재 외국인 성피해자들을 통역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 사람들이 KBS 방송에 노출된다면 '저 언니는 신뢰할 수 있겠다'고 생각할 거다. 그 언니를 신뢰하고 따라가면 어떻게 되겠냐. 성피해자가 되는 거다"라고 했다.

김 교수의 돌발 발언에 진행자들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행자가 "(JMS 신도가) 사회 곳곳에 있는 것 같다"고 하자 김 교수는 "사회 곳곳에 있다"고 했다. 이어 김 교수가 말을 계속하려 하자 진행자들은 "시간이 없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해당 발언이 방송된 뒤 더 라이브 유튜브 영상에는 "KBS PD와 여성 통역사 누군지 밝혀 달라"는 댓글이 쏟아졌다. 누리꾼은 "녹화 방송이었으면 편집됐을 듯" "김 교수님 신변 보호가 필요하다" "교수님 방송 자주 나왔으면 좋겠다. 이렇게 대놓고 나오면 못 건드릴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 교수의 신변을 우려했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