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람보르기니 덕분에… 아우디 그룹, 2022년 최대실적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우디 Q6 e-트론 프로토타입 /사진제공=아우디
지난해 아우디 그룹이 기록적인 성과로 회계 연도를 마무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아우디 그룹에 따르면 그룹 매출은 16.4% 증가한 618억유로(약 86조3135억원), 영업이익은 무려 40%가량 증가해 역대 최대치인 76억유로(약 10조6146억원)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10.4%에서 12.2%로 증가했으며, 순현금흐름은 그룹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48억유로(약 6조7039억원)에 달했다.

회사는 지난해 이 같은 성과를 거둔 데 대해 위기 관리 능력과 함께 강력한 가격 포지션, 벤틀리, 람보르기니, 두카티 브랜드의 좋은 실적 등이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아우디, 벤틀리, 람보르기니, 두카티 브랜드로 이루어진 프리미엄 브랜드 그룹은 2022년 총 163만8638대 (2021년 168만8978대)의 자동차와 6만1562대(2021년 5만9447대)의 오토바이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지난해 아우디 브랜드는 161만4231대(2021년 168만512대)의 자동차를 팔았다.

지난해는 순수전기차 인도량이 크게 증가했다. 전년 대비 44% 증가한 11만8196 대를 기록한 것. 아우디는 2023년 새로운 Q6 e-트론 모델 시리즈를 시작으로 그룹 역사상 최대 규모의 제품 캠페인을 개시할 예정이다. Q6 e-트론 모델 시리즈는 'PPE'(프리미엄플랫폼)가 적용된 첫 번째 순수 전기 모델이다.

아우디 그룹은 현재 공급 상황과 세계 경제 상황을 고려했을 때 2023년 회계 연도에도 계속해서 긍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룹 내 인도량은180만~190만대로, 매출은 690억~720억유로로 또 한번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커스 듀스만 아우디 AG CEO는 "우리의 진보 2030 전략은 여러 위기 상황에서도 올바른 해답을 제시한다"며 "아우디는 지속가능성과 제품 디지털화 및 전동화를 체계적으로 고도화 하는 데 온전히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