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테라·루나' 공동창립자 신현성 피의자 신분 소환

지난해 12월 영장 기각되기도…자본시장법위반 등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신현성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신현성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한병찬 기자 = 루나와 테라의 거래량을 높여 14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 신현성 전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38)가 20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과 금융조사2부(채희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신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를 마치는 대로 신 대표등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권도형 전 테라폼랩스 대표와 테라폼랩스를 공동 설립한 신 전 대표는 사업을 시작하기 전 발행한 루나를 보유하고 있던 중 가격이 폭등하자 매도하는 방식으로 14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신 전 대표는 또 루나와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 테라를 홍보하며 차이코퍼레이션이 보유한 고객정보와 자금을 이용해 회사에 손해를 입힌 배임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신 대표에게 자본시장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며 신 대표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검찰은 "납득하기 어렵다. 기각 사유를 검토한 후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04.29하락 11.3112:57 06/08
  • 코스닥 : 877.41하락 3.3112:57 06/08
  • 원달러 : 1307.60상승 3.812:57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2:57 06/08
  • 금 : 1958.40하락 23.112:57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