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암 치료기' 국내 첫 허가 중입자치료기 뭐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치료기를 허가했다. 중입자치료기 도입으로 난치성 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은 세브란스병원에 설치된 중입자치료기의 고에너지빔 치료실. /사진=연세대의료원
암세포만 골라 박멸해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치료기가 국내에 도입된다. 중입자치료기는 기존 양성자 치료기보다 암세포 사멸 능력이 높아 췌장암 등 국내 난치성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란 평가다.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디케이메디칼솔루션이 수입하는 치료용 입자선 조사장치(모델명 CI-1000)가 국내 첫 탄소이온 중입자치료기로 품목 허가를 받았다. 이번 허가에 따라 이 기기를 고형암(세포로 이뤄진 단단한 덩어리 형태의 종양) 환자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CI-1000은 탄소 이온을 고에너지로 가속하는 중입자 가속기(싱크로트론)와 중입자를 환자에게 적용하는 대형 설치형 의료기기다. 연세대학교의료원(세브란스병원) 중입자치료기 전용 건물에 설치됐다.

중입자치료기는 탄소 이온 가속으로 생성된 고에너지 빔을 환자에게 쏘아 암세포를 빠르게 사멸시키고 정상 조직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원리로 작동한다. 국내 병원이 현재 운용 중인 기존 방사선치료와 양성자치료보다 효과가 높다는 평가다. 중입자의 생물학적 효과는 X-선과 양성자보다 2~3배 정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세대의료원은 중입자치료를 통해 5년 생존율이 30% 이하인 췌장암, 폐암, 간암에서 환자 생존율이 2배 이상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중입자치료기에 대해 방사선 종양학과·핵의학과 등 전문가로 구성된 의료기기위원회를 개최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됐음을 자문 받는 등 심사를 거쳐 허가했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중입자치료기를 신개발 의료기기로 지정하고 시판 후 조사를 통한 다양한 암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효과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 국내 중입자치료기 첫 허가·도입은 난치성 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하고 의료진에게 암 치료를 위한 추가 수단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며 "국내 암 치료에 새로운 길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