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재무 모든 예금 보장 시사, 미증시 일제 급등(상보)

다우 0.98%-S&P500 1.31%-나스닥 1.58% 각각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YSE의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NYSE의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모든 예금을 보장할 것이라고 시사하는 등 추가 조치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미국 증시가 일제히 급등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는 0.98%, S&P500은 1.31%, 나스닥은 1.58% 각각 상승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실리콘밸리은행(SVB)과 시그니처 은행 파산 사태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은행 시스템이 안정되고 있다"며 추가 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옐런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은행연합회(ABA) 콘퍼런스에서 최근 은행 파산 사태에 대해 "상황은 신속한 대응을 요구했다. 그 후 며칠 동안 연방 정부는 미국 은행 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강화하고 미국 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결정적이고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며 추가 조치를 약속했다.

그가 언급한 추가 조치는 모든 예금의 전액보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정부는 모든 은행 예금을 보장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는 의회가 새로운 법안을 통과시킬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의회 승인 없이도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현재 25만달러(약 3억2687만 원) 한도인 예금보증을 전액으로 확대할 수 있는 충분한 비상 권한이 있는지를 살펴 보고 있다.

전미중소은행연합은 지난 17일 당국에 보내는 서한에서 예금보험 상한을 해제해줄 것을 촉구했었다.

옐런 장관의 이같은 발언으로 최근 파산 위기를 겪고 있는 퍼스트 리퍼블릭이 30% 가까이 폭등하는 등 지방은행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퍼스트 리퍼블릭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퍼스트 리퍼블릭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지방은행들이 상승하자 글로벌 투자은행 등 대형은행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시티가 2.2%, JP모간체이스가 2.71%, 골드만삭스가 2.54% 각각 상승했다. 이에 따라 S&P500 금융지수는 2.54% 급등했다.

한편 연준은 3월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돌입했고, 그 결과는 22일 오후(한국시간 23일 새벽) 발표된다. 연준은 이번 FOMC에서 0.25%포인트 금리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마감한 유럽증시도 일제히 급등했다. 독일의 닥스는 1.75%, 영국의 FTSE는 1.79%, 프랑스 까그는 1.42% 각각 급등했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23:59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23:59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23:59 05/30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23:59 05/30
  • 금 : 1977.10상승 1423:59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