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비회원제 골프장 이용 방식 등 '불합리' 제도 손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체육관광부는 골프 산업 성장과 대중화에 불편을 야기하는 각종 규제에 대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사진은 한 대중제 골프장 전경으로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 한종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골프장과 관련해 골프 산업 성장과 대중화에 불편을 야기하는 규제에 대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먼저 비회원제 골프장의 이용 방식을 개선할 계획이다. 현재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제21조는 대중형 골프장을 운영하는 자는 예약 순서대로 골프장을 이용하도록 하고 있다. 예약자가 없는 경우 선착순 방식으로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정 기간의 이용 시간을 미리 확보해야 하는 골프 패키지 상품 판매, 단체이용, 유소년 골프선수의 연습 및 대회 개최 등에 제약을 받는다는 문제점이 제기됐다. 문체부는 이와 관련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골프장업을 등록할 때 부대영업 신고와 관련해 복잡한 행정절차도 완화한다. 그동안 골프장 내에 식당·목욕시설·매점 등 편의시설을 영업하기 위해선 식품위생법, 공중위생관리법 등 개별 법령에 따라 각각 신고 등 인·허가를 받아야 했다. 앞으로는 골프장업 등록 시 그에 따르는 부대시설도 함께 신고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비회원제 골프장 중에서 이용료 등의 요건을 충족하면 대중형으로 지정하도록 한 문체부 장관의 지정권한을 시·도지사에 넘긴다. 법적 요건 및 기준 내에서 지역 여건에 맞게 대중형 골프장 지정 제도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공정한 이용질서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용자와 사업자, 지역경제가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서 "4월 중에 골프 제도개선 관련 현장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지속해서 정비해 골프 대중화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