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수석부행장에 김복규 임명… '부산 이전' 속도 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산업은행
금융위원회가 KDB산업은행 수석 부행장(전무이사)에 김복규 전 정책기획부문장(부행장)을 임명했다. 정책기획을 담당했던 부문장이 전무이사에 다시 오면서 부산 이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는 전날 김 전 부행장을 산은 전무이사로 임명했다. 산은 전무이사는 산은법에 따라 산은 회장의 제청으로 금융위원회가 임명한다.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김 전 부행장은 산은에 들어와 기획조정부 기획조정팀장, PF3실장, 인사부장, 비서실장, 정책기획무문장을 역임했다. 직전까지 정책·녹색기획부문장을 맡다 지난 1월 퇴직했다.

김 전 부행장은 과거 부산이전준비단 부단장을 맡은 만큼 산은의 부산 이전 작업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은은 올 5월까지 본점의 부산 이전과 관련한 컨설팅을 마무리 짓고 6월 중 이전 계획을 수립해 이를 관할부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산은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국민의힘·경남진주시을) 의원실에 제출한 '산은 이전공공기관 지정방안 검토'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최근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에 '산은의 지방이전 관련 절차 안내' 공문을 보내 산은의 부산 이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국가균형발전위의 절차 안내에 따르면 산은은 지방이전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한 첫 단계로 '지방이전기관 내부 방침'을 수립해 금융위에 제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산은 회장은 내부 노사협의를 거쳐 이전 규모와 범위, 이전 시기 등 개요를 정해야 한다. 산은은 이전공공기관 지정방안 검토 보고서에서 지방이전기관 지정을 위한 행정절차에 착수했다는 점을 공식화했다.

다만 본점의 부산 이전을 위해선 산은법이 개정돼야 하는 데다 여전히 산은 직원들의 반발이 거센만큼 계획에 걸림돌이다.

앞서 산은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본점 대강당에서 부산 이전 추진과 관련해 내부 직원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직원 600여명의 반발로 파행됐다.

김현준 산은 노조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사측의 자체 이전(안)은 노사협의 없이 사측 단독으로 작성된 반쪽짜리 껍데기 보고서에 불과하다"며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는 한국산업은행법을 개정하지도 않은 채로 꼼수 부산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