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23일 새벽 서해안 덮친다…경기·인천 올봄 첫 황사경보

'관심' 단계…서해안 미세먼지 '매우나쁨'
환경부 자체상황반 구성…취약계층 실외활동 자제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중국 베이징 도시 전역이 황사와 미세먼지로 뒤옆였다. 중국을 휩쓴 황사는 23일 우리나라에 도달할 전망이다. ⓒ로이터=뉴스1 ⓒNews1 정윤영 기자
22일 중국 베이징 도시 전역이 황사와 미세먼지로 뒤옆였다. 중국을 휩쓴 황사는 23일 우리나라에 도달할 전망이다. ⓒ로이터=뉴스1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후환경전문기자 = 환경부는 23일 서해와 북한 지역을 따라 국내로 황사 유입이 예상되면서 인천과 경기 지역에 22일 오후 5시 기준으로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황사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분류된다. 이번에 발령된 관심 단계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는 황사가 발생하거나,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PM10)가 '매우나쁨' 수준인 일평균 PM10 150㎍/㎥ 초과 예보 시 발령된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 등에 따르면 올 봄철(3~5월) 처음 한반도에 영향을 줄 이번 황사는 지난 21일 중국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 22일 만주 지역에서 발원했다.

이 황사는 23일 오전 6시쯤 인천 백령도를 시작으로 서해안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환경부는 자체 상황반을 구성했다. 관계 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황사 상황을 전파하고,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 요청에 따라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은 황사 발생 현황과 이동경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교육부는 학생안전대책을 수립하고, 국토교통부는 공항시설의 점검을 강화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단체 등에 행동 요령을 전파하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계 내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한다.

고용노동부는 옥외노동자의 건강보호대책을 홍보하고, 보건복지부는 취약계층 건강보호대책을 적극 홍보한다.

각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 자제 등이 필요하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내일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황사 영향이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개인 건강관리에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