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이재명, 방탄정당 벗어나려 몸부림쳐야…그래도 안되면 결단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민 의원이 지난해 9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대화하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 ⓒ News1 허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민 의원이 지난해 9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대화하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이 '방탄정당'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려면 이재명 대표가 부단히 노력하거나 아니면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두가지 방법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내 비명계인 김 의원은 22일 오후 평화방송(cpbc) 라디오 '김혜영의 뉴스공감'과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당내홍 수습책으로 비명계인 송갑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검토중이라는 말에 대해 "(현재 빚어지고 있는 논란은) 당직자 누가 잘못해서 생긴 문제가 아니라 방탄정당, 이재명사당, 동종교배, 팬덤정당이라는 불신과 문제제기 때문이다"며 "이것 때문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려면 거기에 걸맞는 정도의 인적쇄신이 필요하고 당 운영, 메시지, 조직, 인물 등의 변화가 동반돼야 한다"며 따라서 "사람 한두 명 바꾸는 게 큰 의미가 있겠나 싶다"고 지도부에 비명계 의원 한두명 추가해 봤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가 물러나서 방탄정당을 없애는 방법도 있고 당대표를 하면서 노력해 방탄 정당의 오명을 벗어나는 길이 있다"며 "둘 다 한 번 시도 해보고 열심히 했는데 도저히 방탄 정당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그때 가서 결단할 수 있다"고 이 대표를 압박했다.

또 김 의원은 "이재명 대표가 대표 하면서 방탄 정당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치고 노력을 해야지 그런 노력은 안 하고 당직자 한두 명 바꾼다? 그런 의미가 없다"며 이 대표에게 진정성 있는 움직임을 주문했다.

그런 맥락에서 이날 당지도부가 당무회의를 열어 이 대표에 대한 검찰 기소를 '정치적 탄압'으로 규정, 당헌80조(부정부패 등의 혐의로 기소될 경우 직무정지) 적용의 예외대상으로 결정한 지점에 대해 "그냥 두세 시간 만에 두드리고 졸속으로 요식행위하면 민주당은 방탄 정당이다고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이재명 대표가 사람들 시켜서 자기 사법보호하려고 방탄하려고 동원한 것'이라는 공격 빌미를 주는 일"이라고 불편해 했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