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파월 "올해 금리 인하 없다" 발언에 '털썩'… 나스닥 1.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가 하락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가 급락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에 투자 심리가 크게 가라앉았다.

22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30.49포인트(1.63%) 내린 3만2030.11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5.90포인트(1.65%) 떨어진 3936.97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90.15포인트(1.60%) 밀린 1만1669.9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투자자들은 이날 나오는 FOMC 정례회의 결과를 주시했다.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추가 긴축 가능성을 열어뒀다.

파월 의장은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경제 방향이 불확실해 올해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리를 더 올릴 필요가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원들의 최종금리 예상치는 5.1%로 지난해 12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는 현 수준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한 차례 더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같은 결과에 국채금리는 큰 폭으로 하락했고 달러화도 약세를 보였다. 최종 금리 예상치가 시장의 예상보다 낮은 데다 신용 환경 긴축에 따른 금리 인하 가능성도 커져서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이날 의회에 출석해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모든 예금을 보증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한 점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옐런 장관은 "이것은 우리가 들여다보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우리가 고려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날 옐런 재무장관이 필요할 경우 예금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 조치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혀 지역 은행들에 대한 우려를 크게 줄인 바 있다.

이 같은 우려에 금융주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의 주가는 15% 이상 하락했고, 코메리카와 US 뱅크, 자이언스 뱅크, 리전스 파이낸셜 등이 모두 6~8%가량 내렸다.

반면 게임스톱의 주가는 실적 호조 소식에 35.2% 치솟았으며 중고차 e플랫폼 카바나와 위성발사업체 버진오빗홀딩스는 각각 6.3%, 33% 이상 뛰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