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미국 은행위기 같은 시장불안 배제 못해… 예의 주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2일 오호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세계 경제가 장기간 지속된 저금리 상황에서 벗어나 고강도 통화 긴축이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미국 중소형 은행 위기와 같은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이 재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높은 경계심을 갖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실리콘밸리 은행(SVB)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불안은 미국 정책당국의 예금자 보호 및 유동성 지원 조치, UBS 은행의 크레딧스위스 은행 인수 등으로 다소 진정되는 양상"이라며 "우리 금융시장도 전반적으로 안정을 유지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와 한국은행은 24시간 관계기관 합동 점검 체계를 통해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우리 금융 시스템 및 금융회사 전반의 건전성을 상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필요한 경우에는 이미 마련한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신속히 시행하도록 하겠다"며 "한계기업, 취약 부동산 사업장, 다중채무자 등 금융 취약 부문의 잠재 리스크가 시장 불안과 맞물려 현실화하지 않도록 관계기관이 함께 철저히 관리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금융권 스스로도 불확실성에 대비해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함께 충분한 충당금 적립 및 자본 확충 등 손실 흡수 능력을 제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에 대해 "(연준은)성명서에서 미국 은행시스템은 견조하다고 언급하면서 향후 금리 인상 경로와 관련해 기존의 지속적 금리인상 문구를 삭제하고 경제·금융상황을 고려하며 추가 인상 필요성을 평가해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은행시스템 안전성 유지를 위해 필요시 모든 조치를 사용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하면서 연내 (금리)인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해 국제금융시장 국채금리는 하락했으나 연준의 정책기조 변경에 대한 기대 악화로 주가는 약세를 보였다"고 진단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5:32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5:32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5: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5:32 06/01
  • 금 : 1982.10상승 515:32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