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금이 뭐길래… 이혼서류 던진 아내에 남편 "옛다 3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아버지 장례식 부의금을 두고 남편과 다퉈 이혼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아내의 사연이 화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시아버지 장례식 부의금 때문에 이혼 위기에 처한 부부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0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부의금 때문에 이혼 위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올린 A씨는 "최근 시아버지 장례식이 있었다"며 "내 앞으로 들어온 직장 동료의 부의금은 내가 가져가는 게 맞지 않냐"고 운을 뗐다.

그는 "장례비용이 부의금보다 많이 나왔다면 지출이 많아 가질 생각도 없었지만 부의금이 넉넉히 남는 상황"이라며 "내 앞으로 들어온 금액을 전부 달라고 한 것도 아니고 직장 동료들에게 답례하기 위해 30만원만 보태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은) 그것도 주지 않으려고 얼굴을 붉힌다"며 "상 중에 돈 이야기를 꺼내야 하냐고 핑계를 댄다"고 덧붙였다.

A씨는 "장례를 치르고 남은 부의금은 시어머니와 남편이 모두 가져갔다"며 "남들은 시댁에서 장례 치르느라 고생한다며 며느리 앞으로 온 돈은 따로 챙겨 준다는데 나는 10원 한 장도 받지 못했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시댁도 며느리 챙길 줄 모르고 남편 태도도 어이없고 화난다"고 토로했다.

부의금 문제는 '이혼'이라는 단어가 나올 정도로 심각해졌다. A씨는 "부부싸움을 하던 남편이 적반하장으로 이혼 얘기를 꺼냈다"며 "합의 이혼 서류를 준비해 작성한 후 남편 책상에 던지고 왔다"고 밝혔다.

이후 A씨는 게시물 댓글을 통해 "결국 남편이 30만원을 '옜다' 하고 줬다"며 "갑자기 남편이 길거리에서 급발진(갑자기 화낸다)했는데 경사면 몰라도 조사에 답례는 왜 하냐고 구시렁대면서 언짢은 기색으로 줬다"고 후기를 전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부의금이 남으면 식구들에게 골고루 나눠주는 게 상식 아니냐" "며느리 이름으로 들어온 조의금은 며느리가 갚아야 할 돈인데 어느 정도 주는 게 맞다" "고작 30만원을 주기 싫은 것이냐" "남편과 시어머니가 나눠 가진 게 치졸하다" "저런 시댁이랑은 못 산다" 등 남편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