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오 공급망도 강화…"5년내 원료의약품 25% 자국 생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이 원료이약품의 자국 생산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이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에 이어 바이오 부문의 자국 내 공급망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미국 바이오 기술 및 바이오 제조를 위한 담대한 목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서 미국 상무부는 "5년 내 모든 원료의약품(API)의 25% 이상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합성생물학 역량을 강화하고 바이오제조 능력을 구축할 예정이다"며 "20년 안에 미국내 화학물질 수요의 30% 이상을 미국에서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를 통해 API의 해외 의존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은 현재 저분자 원료의약품의 대부분을 중국과 인도를 포함한 해외에서 들여오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미국 내 바이오산업 전반의 자국 내 생산 등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은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20억달러(약 2조6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바이오 생산기반 구축 ▲생명공학 연구개발 ▲생명공학 소재 개발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