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가짜뉴스'에 따끔한 일침… "못된 양아치 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가짜뉴스를 비판했다. /사진=박명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명수가 무분별한 가짜뉴스에 일침을 가했다.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쏟아지는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가짜뉴스에 대해 박명수는 "톰 크루즈가 한국에 신혼집 차린다고 해서 믿었다"며 "저처럼 가짜뉴스를 보고 진짜로 믿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나도 가짜뉴스 때문에 힘든 적이 있다"며 "정말 못된 양아치 짓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내용 증명서를 보내면 약간의 액션을 취하지만, 문제는 가짜뉴스를 지우기가 쉽지 않았다"고 가짜뉴스로 피해를 입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그는 "남의 아픔으로 장사하는 사람들의 후손이 잘될 순 없다"고 따끔한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또 "가짜뉴스를 믿지 말고 걸러주길 바란다"며 대중에게 당부했다.

최근 인터넷상에서 근거 없는 가짜뉴스가 빠르게 확산되며 많은 연예인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배우 현빈과 손예진 부부, 배우 최수종과 하희라 부부, 가수 송가인과 김호중도 가짜뉴스의 피해자가 됐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