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 동안 의식없었는데… 가족·의사도 포기하자 살아난 청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질랜드에서 혼수상태에 빠진 20대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다 돌아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뉴질랜드에서 혼수상태에 빠진 20대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 돌아왔다. 지난해 10월 윈터 킹씨(29)가 혼수상태에 빠진 지 6개월 만이다. 가족과 의료진은 모두 포기한 채 킹 씨의 생명유지장치를 껐지만 오히려 스스로 호흡에 성공하더니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25일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에 따르면 윈턴 킹은 지난해 10월, 친구 약혼식을 마치고 술집에 갔다가 싸움이 붙어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때 심각한 뇌 손상을 입고 혼수상태에 빠졌다. 병원에서 곧바로 생명유지장치의 도움을 받고 입원했다. 킹은 혼수상태 속에서 뇌졸중까지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의료진은 "옛날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하고 회복한다고 하더라도 오른쪽 몸을 쓸 수도 없다"고 진단했다. 킹의 어머니와 누나는 고심 끝에 생명유지장치를 꺼달라고 요청했다. 누나 앰버 소우먼은 "엄청 힘든 결정이었지만 생명유지 장치를 끄고 곱게 보내주고 싶었다"고 했다.

생명유지장치가 꺼졌으나 킹은 자가호흡을 계속하더니 몸 상태가 점점 좋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났고, 중환자실에서 가족들을 만나 미소를 보이더니 몇 주만에 말도 하기 시작했다.

상태가 호전된 킹은 친구에게 농담을 던지거나 친구와 가족들의 이름을 기억해 부르기도 했다. 의료진은 기적 같은 일이라며 놀라움을 표시했다. 그의 상태를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은 의과대학 강의실에서 학습 자료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다만 사고의 여파와 장기간 입원했던 점 등을 들어 앞으로 재활치료가 많이 남았다. 손상된 시력 때문에 다시는 운전대를 잡을 수 없게 됐으며 기억력도 일관성이 부족하고 일부는 사라졌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사실도 기억하지 못하거나 휴대전화 비밀번호는 기억하지만, 아침에 뭘 먹었는지 기억하지 못했다.

스터프는 "더불어 자신을 혼수상태로 만든 폭행 사건에 대해서도 기억하지 못했고 언어로 표현하기에도 어려움을 느껴 배가 고프면 손가락으로 배를 가리키는 식으로 의사를 표현하고 있다"고 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23:59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23:59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23:59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23:59 06/08
  • 금 : 1978.60상승 20.223:59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