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당직개편 핵심으로 떠오른 사무총장직…李, 결단할까

임선숙 등 복수 당직자 사의…후임 비명계 유력
사무총장 교체 여부 관건…비명계 "선출직 제외 모든 당직 대상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울산시 남구 민주당 울산시당사에서 제87차 현장최고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울산시 남구 민주당 울산시당사에서 제87차 현장최고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김경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당직 개편을 단행한다. 그동안 당내에서 제기된 '쇄신' 요구를 받아들여 친(親)이재명 색채를 덜겠다는 것이다. 다만 핵심인 사무총장의 유임 여부 등 어느 정도의 쇄신이 이뤄질지가 관건이라는 의견이 많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26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사의를 표명한 임선숙 최고위원에 대한 질문에 "이번주나 다음주에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최고위원의 사의는 최근 당내 인적 쇄신 요구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당내 인사를 일부 개편할 예정이다. 임 대변인은 "임 최고위원은 지난 24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사의에 대해 (이 대표와) 별도로 말씀을 나눈다고 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 곳곳의 친(親)이재명계 의원들의 사의 표명도 잇따르고 있다. 이 대표 측근 의원 그룹인 '7인회' 소속인 문진석 전략기획위원장, 김병욱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김남국 미래사무부총장 등도 최근 이 대표에게 사의를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김의겸 대변인을 비롯한 대변인단 교체도 검토 중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비명계와의 갈등을 봉합하고 내년 공천에서 이들이 불이익을 받을 것이란 당내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이탈표가 대거 발생한 데다 당내 비(非)이재명계에서 임명직 당직이 친명계 일색이라며 인적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온 데 따른 대응이다. 민주당 내 최대 의원 연구모임인 '더좋은미래'도 이 대표에게 전면적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임 최고위원의 후임으로는 비명계로 분류되는 송갑석 의원 또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도운 이병훈 의원 등이 거론된다. 최근 '총선 공천제도 태스크포스(TF)'의 경우 전체 11명 위원 중 비명계가 9명, 친명계는 2명으로 구성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송 의원은 지난 23일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고의원 제의는) 아예 없는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며 "이번 주 중에 어떤 제의가 됐건 뭐가 됐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 한명만 교체하는 것으로 전면적 인적쇄신이 되겠느냐는 질문에는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인적 쇄신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당 내홍도 수습되는 모양새다. 하지만 인적 쇄신의 수위가 그리 높지 않다면 지난달 체포동의안 이탈표 사태를 겪으면서 불거진 이재명 대표의 퇴진론이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건은 조정식 사무총장의 유임 또는 교체 여부가 될 것이란 예상이 많다. 사무총장은 내년 공천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인 만큼 이 대표가 당내 화합에 대한 의지를 보이기 위해선 이 정도의 권한을 내려놓는 모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 비명계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무총장을 지키고 측근도 지키면서 최고위원과 당직 몇 개 교체하며 인적 쇄신을 했다고 하면 (이 대표의 진정성을) 누가 믿겠느냐"며 "선출직을 제외한 모든 당직이 (개편) 대상이라는 걸 보여줘야 당내는 물론 외부와 국민들도 설득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다만 당직개편을 하더라도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 자체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검찰이 추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체포동의안 표결이 또다시 이뤄지며 내홍이 더욱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오는 30일 여당인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가결될 경우도 민주당은 '내로남불'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비명계 의원은 "이 대표가 계속 검찰에 출석하고 재판에 나가는 모습이 내년 총선에 도움이 될 리는 없다"며 "당직 개편은 목표가 아니라 시작일 뿐, 지금 체제로 어떻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