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백현동 의혹'도 본격 수사…김인섭 측근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  ⓒ News1 노경민 기자
검찰 ⓒ News1 노경민 기자


(서울=뉴스1) 임세원 기자 = 검찰이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 측근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이 지난 1월 성남지청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지 두 달만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김 전 대표의 측근인 부동산개발업자 A씨의 구속영장을 23일 청구했다.

A씨는 2020년 9월 김 전 대표와 함께 정모 아시아디벨로퍼 대표의 청탁을 받고 백현동 부지 용적률 상향을 알선해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두 사람이 정씨에게서 70억원을 받기로 합의한 후 실제 35억원을 받았다고 보고 있다.

A씨는 2019년 2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검사 사칭' 사건 재판에서도 "이재명이 누명을 쓴 것"이라고 허위 진술한 혐의(위증)도 받는다.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로 있던 2019년 2~4월 경기도에 납품을 알선해준 대가로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에서 7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백현동 의혹은 부동산 개발회사 아시아디벨로퍼가 2015년 한국식품연구원의 백현동 부지를 매입해 아파트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의 측근인 김 전 대표를 로비스트로 영입해 용도변경(임대→민간 분양)과 용도지역 4단계 상향(자연녹지→준주거지역) 등의 특혜를 성남시로부터 받았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검찰은 앞서 2월 백현동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 김 전 대표 근거지 등 40여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23:59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23:59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23:5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23:59 06/02
  • 금 : 1969.60하락 25.923:59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