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더글로리' 러브라인 공개?… "도영은 ○○좋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은숙 작가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글로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김은숙 작가가 '더글로리'에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지난 26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복수 당한 자들의 비하인드 코멘터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은숙 작가는 '동은에 대한 도영의 마음은?'이라는 질문에 답변을 내놨다.

김은숙 작가는 "'모르겠다'는 말을 잘 안 하는데 지금은 모르겠다'라는 하도영의 대사에 감정을 많이 담았다"며 '나도 내가 연진이를 떠나지 않을 거라는걸 방금 알았다, 그러니까 우리 또 보자'라는 극 중 하도영(정성일 분)의 대사를 언급했다. 김은숙 작가는 "동은에게 도영은 '연진이의 남편'으로서만 쓰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진을 떠나면 동은을 더는 볼 이유가 없다"며 "하도영이 그때는 본인의 마음을 확신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숙 작가는 "하도영이 삼각김밥을 먹을 때 '이 여자를 좋아했구나'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담백하게 떠나는 나이스함과 재준이를 밀어버리는 개XX"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재준 죽음이 도영과 동은의 계획이었는지?'라는 질문에는 "두 사람이 계산했다고 생각했다"며 "그전까지는 동은이었고, 옥상에서부터 추락까지는 도영 손으로 했고, 둘이 같이 계획한 거라 생각하며 대본을 썼다"고 답했다. 이어 "도영이 결국 피해자인지 가해자인지 판단하는 건 시청자들의 몫"이라며 "재준이 피해자인 소희가 추락해서 죽은 것처럼 똑같이 죽길 원했다"고 답했다.

김은숙 작가는 동은과 여정이 복수를 위해 함께 교도소로 들어가는 엔딩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교도소로 들어가는 엔딩이라 또 다른 지옥을 향해 가는 것"이라며 "그런 미친 사랑이라면 그렇게 살더라도 둘이 함께라면 가끔은 웃지 않을까"라는 집필 의도를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는 학교 폭력 피해자가 치밀한 방법으로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해 12월 파트1에 이어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