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첫 재외공관장회의… '세일즈 외교'에 방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년도 재외공관장회의가 4년여 만에 대면으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8월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중국지역 공관장과 화상 회의를 하는 박 장관. /사진=외교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그동안 화상으로 진행한 재외공관장회의가 4년여 만에 대면으로 열린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각국 주재 대사·총영사 등 총 166명의 재외공관장들이 참석하는 2023년도 재외공관장회의가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열린다. 새로 임명되는 공관장 내정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게 첫 재외공관장회의인 이번 회의는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국가글로벌 중추 (GPS) 실현'이라는 국정목표에 따라 글로벌 수출 확대를 위한 '세일즈 외교'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에 ▲능동적 경제안보 ▲지속가능한 평화 ▲재외국민보호 일류국가를 주제로 각각 토론한다.

개회식에서는 박진 외교부 장관이 급변하는 국제환경 하에 글로벌중추국가 및 인태전략 실현을 위한 공관장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할 예정이다. 조현동 제1차관은 올해 외교부 업무방향을 소개한 후 대통령실의 국정운영방향 특강을 진행한다.

회의 2일차인 오는 28일에는 '지속가능한 평화'를 주제로 한 발표·토론회가 열린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 구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위한 재외공관의 역할에 대해 공관장들과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오는 29일에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등 기관별 조찬 간담회와 '험지' 공관장 간담회, 원전수출지원공관장 간담회 등이, 오는 30일에는 '재외국민보호 일류국가'를 주제로 한 발표·토론회와 경제 5단체·재외공관장들 간의 오찬 간담회가 잇따라 진행된다.

공관장들은 회의 마지막날인 오는 31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부지 현장을 방문하고 부산시청·해양수산부·대한상공회의소·박람회 유치지원단과 함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결의대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