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억 탕진"…'일용이' 박은수 근황, 돼지농장서 일용직?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은수가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사업으로 재산을 탕진한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회장님댁 사람들' 방송캡처
MBC 장수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할로 열연을 펼친 배우 박은수가 사업으로 재산을 탕진한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 박은수는 "지인에게 사기를 당해 사기죄로 전과 2범이 됐다. 그래서 20년을 칩거했다. 날린 재산만 무려 80억이다. 한번 물리기 시작하니까 전 재산이 1년도 안 돼 싸그리 날아가더라"라며 "집사람과 딸내미한테 정말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심지어 기초생활수급자 생활까지 해봤다. 그리고 신경을 많이 쓰니까 당뇨도 걸리고 심장에 스탠스도 2개를 박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수미는 "아니 근데... 택배를 하지 왜 하필 돼지농장에서 일했어?"라고 물었고, 박은수는 "나름대로 자존심이 내가 상당히 세다. 그런데도 내가 일을 딱 당하니까 진짜 누구한테 돈 얘기를 하고 싶지가 않은 거야. 그래서 쩔쩔매다 결국 수입을 위해 돼지농장에서 일을 하기 시작했다"며 "택배보다 나는 그게 더 좋았다. 그냥 소리 소문 없이 아무도 없는 곳에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박은수는 "그래서 난 한 푼이라도 벌어서 집에다 가져다줄 생각밖에 없었다. 내가 워낙 돈을 다 까먹어갖고 그 생각밖에 없었다. 가족들한테 미안하고 그 생각밖에 없는 거지. 그렇게 되더라고. 그래도 남한테 안 좋은 소리 안 하고 어금니 꽉 깨물고 버티면서 살고"라며 "내가 빨리 벌어서 사회에다가 많이 베풀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23:59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23:59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23:59 06/05
  • 두바이유 : 74.31하락 2.123:59 06/05
  • 금 : 1981.50상승 7.223:59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