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여성 사외이사 추가 선임, 10대 건설 최대… "ESG 경영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은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학계를 비롯해 실무에서 활발한 이력을 보유한 안성희 가톨릭대 회계학과 부교수를 여성 사외이사로 추가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우건설의 여성 사외이사는 법무법인 바른 이영희 대표변호사에 이어 2명아 됐다. 사진은 이날 대우건설 주주총회에 참석한 백정완 대표이사의 모습./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이영희 변호사에 이어 안성희 가톨릭대 회계학과 부교수를 여성 사외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국내 10대 건설업체 가운데 여성 이사를 2인 이상 선암 회사는 대우건설이 유일하다.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앞장서며 이사회 구성과 운영의 변화를 통해 지배구조 부문을 강화할 방침이다.

28일 대우건설은 이날 정기주주총회에서 회계·재무 전문가인 안성희 가톨릭대 회계학과 부교수를 여성 사외이사로 추가 선임하고 이사회 소집 절차 개선?보상위원회 신설 등 정관 일부를 변경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사외이사 6명 중 여성이 1명에서 2명으로 늘어 사외이사 가운데 여성 비율이 33.3%로 높아졌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따르면 이사회 내 성별 다양성을 확보하고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자산 총액 2조원이 넘는 상장사는 이사회에 여성 임원을 1명 이상 선임해야 한다.

대우건설은 법률전문가인 법무법인 바른 이영희 대표변호사가 여성 사외이사로 활동 중으로 이미 법적 기준을 충족하지만 이번에 여성 사외이사를 추가 선임했다. 국내 10대 건설업체 중 여성이사를 2명 이상 선임한 곳은 대우건설뿐이다.

신임 안성희 이사는 학계뿐 아니라 실무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회계·재무 전문가로서 감사위원을 겸할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위원회의 전문성 제고 및 기능 강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 내에 보상위원회도 신설될 전망이다. 보상위원회가 만들어지면 성과에 기반한 연봉 및 인센티브의 설계와 검토가 이뤄져 등기이사에 대한 동기부여를 제고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보수 집행이 가능해지는 등 지배구조상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이사회 소집 통지도 앞당기기로 했다. 이사회 소집 3일 전에 각 이사에게 통지하던 안건을 7일 전 통지로 변경해 이사들이 안건을 충분히 검토할 수 있도록 했다. 이사회의 내실 있는 검토와 효율성 강화를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이번 주주총회를 시작으로 이사회 평가제도를 신설하고 사외이사와 최고경영자 후보군 관리를 개선하는 등 이사회 중심 경영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ESG 경영 중 지배구조 부문 강화에 특히 힘을 쏟았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이사회 운영을 통해 지배구조 신뢰도를 높이고 안전과 환경 부문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올바른 ESG 경영에 앞장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