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황영웅 편 예고편 난리났다?… 팬들 "방송중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영웅의 '학폭 논란' 방송을 예고한 '실화탐사대'가 '방송 반대' 'MBC 시청 중단' 등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MBC 제공
황영웅의 '학폭 논란' 방송을 예고한 '실화탐사대'가 팬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MBC '실화탐사대'는 오는 30일 밤 9시 '두 번째 실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황영웅 학폭 논란' 편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황영웅 학폭 논란과 관련해 황영웅 동창생의 제보가 있었다. '실화탐사대'는 제보자가 '황영웅은 소위 일진 무리와 어울리며 왜소하거나 약한 친구만 괴롭혔다'는 증언과 다른 동창들도 '황씨 무리가 특정 친구에게 이상한 동작을 시키고 비웃는 등의 학폭을 일삼았다'고 한 증언을 두고 진실을 쫓는다.

해당 예고편에는 황영웅의 과거 사진들과 함께 "TV에 나와서 저런다? 진짜 우릴 생각 안한거다", "삥을 뜯기도 하고 돈을 갈취하기도 하고..", "약한 사람들만 괴롭히는 거다. 걘 이유가 없다" 등 피해자, 혹은 동창들의 증언이 담겼다.

'실화탐사대' 측은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는 동안 황영웅의 팬들은 해당 프로그램의 사옥까지 찾아가 황영웅 하차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지는 등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황씨가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자이며 과거가 아닌 지금의 실력이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이고 무엇이 진실인가?"라고 전했다.

또 '실화탐사대' 측은 "황영웅에 관한 폭로는 학창 시절이 끝이 아니었다. 황영웅 전 여자친구였다는 A씨는 배를 걷어차거나 머리를 잡아당기는 등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술만 마시면 폭력적으로 변했다는 황영웅. 실제 황영웅은 주취 상태로 친구를 폭행해 상해 전과가 있었다. 해당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 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황영웅은 학폭 의혹 등에 대해 어떠한 입장을 밝힐까?"라며 "황영웅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진실을 공개한다"고 예고했다.

'실화탐사대'의 예고편이 공개되자, 홈페이지 내 시청자의견 게시판이 시끌벅적하다. 황영웅 팬들은 "황영웅을 죽여서 얻는게 뭐냐", "간절한 가수의 치유 효과는 무시하는 거냐", "일개 유튜버랑 똑같은 MBC", "제목부터 너무 악의적이다", "양쪽 의견 다 듣고 공정한 방송 해달라", "왜 오래 전 사건으로 한 가수의 발목을 잡나"라는 글을 올리며 시청 거부를 선언하거나 방송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8%
  • 82%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