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20억 아파트, 전세가 '8억원' 붕괴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50.9%로 2011년 2월(50.8%) 이후 11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사진=뉴스1
서울 아파트 전셋값 하락세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평균 전세가율은 50%선 붕괴에 직면했다. 특히 올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 1만 가구에 달하는 입주 물량이 예고돼 있어 전세가율은 추가 하락한다는 전망이다.

29일 KB부동산에 따르면 3월 매매가 대비 전세금 비율인 전세가율은 50.9%로 2011년 12월(50.8%) 이후 11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계속 하락하는 이유는 매맷값에 비해 전셋값 하락폭은 크기 때문이다. KB부동산 기준으로 3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달 대비 1.17% 하락했다. 반면 전셋값은 1.79% 떨어지면서 전셋값 하락폭이 더 컸다.

특히 서울 25개 구 가운데 가장 낮은 강남구는 이달 전세가율이 41.6%로 40%선 붕괴에 놓여있다. 강남구뿐만 아니라 ▲송파구(45.3→44.7%) ▲서초구(45.9→45.6%) 등 강남3구 모두 45% 아래로 하락했다. 고가 아파트가 많은 ▲용산구(43.2→42.8%) ▲양천구(49.1→48.6%)도 50%를 밑돌았다. 25개 구 중 60% 넘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강남구 노후 재건축 단지 중 한 곳인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84㎡ 전셋값이 5억원대, 매매가격은 22억원대다. 전세가율이 30%에도 못 미치는 셈이다. 특히 올해 강남권에 대규모 입주 물량이 예정돼 있어 전세가율은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선 강남구 입주 물량이 4646가구에 달한다. 이어 ▲서초구(3470가구) ▲은평구(3359가구) ▲동대문구(2797가구) ▲동작구(1772가구) ▲종로구(1636가구) 순으로 이어졌다. 올해 강남3구에서 1만가구에 가까운 새 아파트 입주가 이뤄진다.

이달 강남구 개포동에서 3375가구 '개포프레지던스자이'를 시작으로 오는 5월 강남구 '대치푸르지오써밋'(489가구), 6월 서초구 '르엘 신반포 파크애비뉴'(339가구), 8월 서초구 '래미안 반포 원베일리'(2990가구) 등 입주가 줄줄이 예고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고금리 여파로 전세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 많은 입주 물량이 예정돼 있어 당분간 전셋값이 오르는 것은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6.00상승 14.6409:33 06/05
  • 코스닥 : 866.01하락 2.0509:33 06/05
  • 원달러 : 1310.20상승 4.509:33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09:33 06/05
  • 금 : 1969.60하락 25.909:33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