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신차 2035년에 모두 사라진다…EU 판매중단법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럽의 자동차 도로 <자료 사진> ⓒ AFP=뉴스1
유럽의 자동차 도로 <자료 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유럽연합(EU) 에너지 장관들이 28일(현지시간) 2035년에 이산화탄소 배출 신차의 판매를 중단하는 법을 최종 승인했다. 단 독일의 요구로 이퓨얼(e-fuel, 전기분해로 만든 수소와 포집한 탄소를 가공해 만든 연료)을 사용하는 신차 판매는 2035년 이후에도 계속될 수 있도록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030년부터는 신차로 판매되는 자동차들은 2021년 수준 이산화탄소 배출량에서 55% 감축한 양만을 방출할 수 있으며, 2035년부터는 모든 신차가 아예 이산화탄소 배출이 금지된다.

단 EU집행위원회는 독일의 요청으로 이퓨얼 자동차 판매는 2035년 이후에도 판매가 계속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추가 규칙을 제안할 것을 약속했다. 로이터는 이 면제 조치가 전통적인 자동차에 '생명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퓨얼 이용 자동차는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만 그만큼 대기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가공한 연료로 쓰기에 '탄소 중립'으로 간주된다.

폴란드는 이 법이 비현실적이며 자동차 가격 상승을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표를 던졌다. 이탈리아, 불가리아, 루마니아는 기권했다.

이탈리아는 바이오 연료(사탕수수나 옥수수, 축산 폐기물 등에서 뽑아내는 연료)로 작동하는 자동차도 2035년 금지에서 면제되기를 원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635.64상승 24.7912:36 06/09
  • 코스닥 : 884.87상승 8.7412:36 06/09
  • 원달러 : 1294.60하락 9.112:36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2:36 06/09
  • 금 : 1978.60상승 20.212:36 06/09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