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공동창립자 신현성 구속 기로…오늘 영장심사

오전 10시30분 영장심사…구속 밤 늦게 결정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현성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신현성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권도형 대표와 테라폼랩스를 공동 설립한 신현성 전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가 또다시 구속기로에 섰다. 지난해 11월 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된지 석 달 만이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유환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신 전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시작한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앞서 27일 금융투자상품 투자사기(자본시장법 사기적부정거래 및 특경법사기) 혐의, 특정금융거래정보의배임증재 및 업무상배임 등을 추가해 신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 전 대표는 2020년 3월 테라·루나 코인을 차이결제시스템에 탑재하겠다고 거짓 홍보해 KT인베스트먼트, 삼성넥스트, SK네트웍스, 한화투자증권 등으로부터 약 14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혐의를 받는다.

사업 시작 전 발행한 루나를 보유하고 있다 가격이 폭등하자 매도하는 방식으로 14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 차이코퍼레이션이 보유한 고객정보와 자금을 이용해 회사에 손해를 입힌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신 전 대표가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의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할 당시 "테라를 홍보해 달라"는 대가성 청탁을 받은 혐의를 적용해 앞서 27일 티몬 전 대표 유모씨의 구속영장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자본시장법위반 등의 혐의로 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신 전 대표 측은 영장 재청구에 반발하고 있다. 신 전 대표 측은 "1400억원 투자를 유치하면서 결제 서비스를 거짓 홍보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2020년 3월 사업 추진 방향의 의견 차이로 권도형과 결별했고 테라와 조직·사업을 완전히 분리했으며 이후 테라의 운영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23:59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23:59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23:5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23:59 06/02
  • 금 : 1969.60하락 25.923:59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