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르고, 배 걷어차"… 황영웅 '상습 폭행' 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실화탐사대’가 가수 황영웅의 학폭 의혹을 파헤쳤다. /사진=MBC 제공
가수 황영웅의 전 여자친구가 그의 상습적인 폭행을 폭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황영웅의 학교 폭력 논란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영웅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실화탐사대' 제작진을 만나 데이트 폭력을 당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A씨는 "(황영웅 논란에) 저도 연관돼 이야기들이 많이 나와서 연락이 많이 왔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며 "주위 사람들이 황영웅이 저한테 잘 못했다는 건 진짜 모두 인정하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황영웅은 교제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성인이 됐고, 당시 A씨는 고등학생이었다. A씨는 황영웅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속에는 상체에 화려한 문신이 가득한 황영웅의 모습 등이 담겼다.

A씨는 "(황영웅으로부터) 버스 정류장, 길에서도 맞았다. 날아갈 정도로 발로 배를 걷어차고, 목을 조르는 경우도 있었다. 머리끄덩이를 잡고 벽에 밀쳐서 폭행한 적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미성년자인 여자친구를 상습 폭행한 것. 또한 A씨는 폭행 이유에 대해 "황영웅은 술을 먹고 화가 나면 주체를 못 한다"고 설명했다.

황영웅의 중학교 동창생 B씨 또한 "황영웅은 최근 이슈가 된 드라마 '더 글로리'의 손명오 캐릭터 같았다"며 "어느 정도 덩치도 있고 힘도 있는 친구들은 아예 건드리지 않고 친구로 지냈고, 장애가 있거나 뭔가 모자라고 왜소하거나 집이 못 사는 부족한 친구들만 골라서 괴롭혔던 아이였다"고 폭로했다.

B씨는 자신 역시 피해자였다면서 "황영웅이 '삥'을 뜯기도 하고 돈을 갈취하기도 했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당시 디지몬 카드와 포켓몬 카드가 유행이었다. 그걸 들고 있을 때 영웅이가 불러서 갔더니 덩치가 엄청 큰 고등학교 형들과 같이 있더라"며 "'구경하자'고 하더니 카드를 다 가져간 적도 있었다"고 했다.

'실화탐사대'는 황영웅의 중학교 동창생 C씨와 진행한 전화 인터뷰 내용도 공개했다. C씨는 "저는 금전적인 피해를 봤다"며 "영웅이가 들고 있던 게임기를 사려고 했는데, 저에게 돈을 다 받고도 게임기를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B씨에게 '당시 저항하는 친구들은 없었냐'고 물었다. B씨는 "저항을 할 수가 없었다. 영웅이가 어릴 때부터 서열 1위였던 친구에게 항상 아부를 하고 지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5.19상승 26.0213:32 06/02
  • 코스닥 : 867.71상승 3.9313:32 06/02
  • 원달러 : 1307.60하락 1413:32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3:32 06/02
  • 금 : 1995.50상승 13.413:32 06/02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