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신화' 차석용, 휴젤 이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석용 LG생활건강 전 부회장(70·사진)이 회장과 이사회 의장으로서 휴젤을 이끈다.

휴젤은 지난 30일 제22기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차 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등 총 4개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고 이후 이사회에서는 차 회장을 휴젤의 새로운 회장 겸 이사회 의장으로 의결했다.

차 회장은 2005~2022년 LG생활건강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17년 연속 매출·영업이익 증대라는 기록을 세웠다. 총 28건에 달하는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부별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북미·중국·일본 등으로 시장을 확대하며 LG생활건강을 국내 뷰티 업계 1위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번 차 회장의 영입으로 휴젤의 글로벌 톱 티어 도약에도 한층 힘이 실릴 전망이다. 차 회장의 에스테틱 분야 노하우와 해외 시장 개척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의 보툴리눔 톡신, 필러, 화장품 등의 글로벌 전략을 고도화하고 신규사업 개발 활동 강화를 통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휴젤 이사회 의장을 역임한 브렌트 손더스는 새롭게 신설될 자문위원회에서 의장 역할을 수행하며 회사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확대에 지속해서 힘을 보탤 계획이다.

휴젤 관계자는 "차석용 신임 회장이 에스테틱은 물론 다양한 산업계를 넘나드는 사업적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기존 이사회와 함께 주주들의 지지 아래 휴젤의 글로벌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메디컬 에스테틱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차 회장과 함께 전사적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