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손자' 전우원 "할아버지는 죄인… 5·18유족·피해자에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대통령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씨가 "저희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자 학살자이자 가족의 구성원이다"라며 공식 사죄했다. 사진은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에서 할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피해자들과 광주 시민들에게 공식 사죄했다. 전두환 일가 중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학살 인정과 사죄를 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전씨와 5월 단체들은 31일 오전 10시쯤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1층 리셉션홀에서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전씨는 "저의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고 학살자임을 가족의 구성원으로서 인정하고 정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전씨는 "이렇게 늦게 찾아뵙게 돼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여기에 참석하지 못하신 분들도 많이 계시고 많은 피해자와 유가족 분들이 계시단 걸 안다"며 "제가 여기에 오는 것이 그분들에게 더 상처가 될 수도 있음을 알고 있다. 그만큼 더 죄송하고 소중한 기회를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가족뿐만 아니라 저 또한 너무 추악한 죄인이다. 양의 탈을 쓴 늑대들 사이에 숨어 항상 제 죄를 숨기고 그들이 죄를 짓고 있다는 걸 알고 있음에도 저에게 피해가 갈까봐 두려워 사실을 외면한 채 살아왔다"고 털어놨다.

전씨는 "정말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이 자리에 있는 것 또한 죄악이라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광주 시민 여러분께서 저를 따뜻한 마음으로 받아주시고 저를 사람으로 봐주셔서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자리에 제가 감사드리는 마음이 큰 만큼 정말 말만 회개가 아닌 앞으로의 삶을 이렇게 살아가면서 제가 느끼는 책임감을 여러분이 볼 수 있도록 하느님 앞에서 떳떳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항상 회개하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이 자리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저희 가족 분을 대변해서 다시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검은 정장을 입은 전씨는 행사 시작 전 기념센터에 도착해 오월단체 대표들과 차담회를 가졌다. 할아버지가 지난 1980년 5월 광주 시민들에게 벌인 참극을 인정했다.

이날 행사는 전씨와 유족·피해자들의 만남, 묵념, 전씨의 10분간 자유 발언, 오월 단체 대표 발언, 유족·피해자 발언, 기자 질의 답변, 추모화공간 방문 순으로 1시간가량 이어진다.

전씨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5·18기념공원 내에 위치한 추모승화공간을 방문한 뒤 오전 11시30분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로 이동해 오월영령들에 참배할 예정이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