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원 아침밥, 모든 대학생에 제공"… 민주당, 정부예산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1000원의 아침밥'에 대해 "모든 대학생에게 제공하기 위해 중앙 정부가 지금보다 훨씬 더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생 4대(물가·금리·부동산·고용) 폭탄 대응단 출범 회의.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모든 대학생에게 1000원에 아침밥을 제공하기 위해 중앙 정부가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민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31일 오전 당 소속 지자체장·광역기초의원과의 긴급 화상회의를 마친 뒤 "민주당 소속 광역의회와 기초의회도 노력하고 중앙정부에도 (예산) 확대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사회보장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제도적인 걸림돌이 생기지 않도록 당에서 보건복지부와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대학생뿐 아니라 비대학생·청년 산업단지(산단) 근로자를 위한 1000원의 아침밥 제공을 위해 가용 예산을 점검하기로 했다. 김 의장은 "지금이야말로 따뜻한 아침밥을 제공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복지부 장관과 실무자들에게 의견을 전해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대부분의 학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가 과감히 예산을 늘려야 한다"며 "50억 이상 늘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중앙정부가 부담하는 1000원을 1500원 혹은 2000원 이상으로 늘려서 대학들이 1000원 내지 그 미만으로 부담하면 대학들이 (사업에) 들어올 수 있지 않겠냐"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1000원의 아침밥' 사업을 전국 350개 대학으로 확대하기 위해 중앙정부 예산을 대폭 늘리고 전국 지자체 참여를 독려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1000원의 아침밥'은 결식률이 높은 대학생에게 아침 식사만이라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는 취지와 대학생 식비 부담을 덜기 위해 양질의 아침 식사를 제공한다는 취지의 정부 사업이다. 정부가 1000원을 부담하고 나머지는 학교가 부담한다.

당정은 최근 사업 예산을 현행 7억2700만원에서 2배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참여 학교도 현재 선정된 41개 학교 외에 추가 모집을 진행 중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