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전 부통령 "트럼프 기소, 독재자 권력 남용 부추길 것"

뉴욕대배심, 트럼프 기소 결정…美 역사상 최초 전현직 '대통령 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 AFP=뉴스1 ⓒ News1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 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윤영 김예슬 기자 = 미국 뉴욕주(州) 법원의 대배심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기소를 결정한 가운데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이번 기소가 미국의 정의에 대한 '끔찍한 메시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며 독재자들의 권력 남용을 부추길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펜스 전 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전세계에는 이번 기소를 보며 자국에서도 사법 제도를 남용하고 정당화할 독재자와 권위주의자들이 존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펜스 전 부통령은 전날 CNN 프라임타임과의 인터뷰에서도 이번 기소는 '정치적' 쇼라며 "전직 대통령을 기소하는 것은 사람들을 더 분열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 자금 문제로 전직 미국 대통령을 전례 없이 기소한 것은 격분(outrage)할 일"이라며 "이번 기소는 수백만 명의 미국인에 눈에는 정치적 기소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펜스 전 부통령은 선거 및 재임 기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끈끈한 정치적 동지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지난해 1월6일 미국 의회 폭동을 계기로 갈라섰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데 이어 펜스 전 부통령도 출마를 시사하며 사이는 더욱 멀어졌다.

한편, 미 연방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입막음용으로 13만 달러(약 1억7000만원)을 건넨 혐의를 집중적으로 파헤쳐왔다.

이후 뉴욕 대배심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기소를 전날 결정했는데, 미국 역사상 전·현직 대통령이 기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0%
  • 0%
  • 코스피 : 2599.77하락 15.8313:33 06/08
  • 코스닥 : 873.35하락 7.3713:33 06/08
  • 원달러 : 1307.10상승 3.313:33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3:33 06/08
  • 금 : 1958.40하락 23.113:33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